전립선 암 투병 숙면 발모 체중 증가 체험사례 > 체험사례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체험사례

전립선 암 투병 숙면 발모 체중 증가 체험사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성철 작성일11-06-21 00:00 조회4,097회 댓글0건

본문




발목펌프 운동 체험 사례

나의 하루 일과는 묘령의 아가씨와의 인사로 시작된다.
“주인님 안녕하세요? 시작하시겠습니다.”
아내가 잠에서 깨기도 전의 새벽시간 나는 상냥한 아가씨 목소리의 인사를 받으며 오늘도 6백번의
발목 펌프운동에 들어가는 것이다.

나는 젊은 시절 직장생활을 하며 술 담배를 꽤나 즐겼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가며 직장을 퇴직하고 시간이 나자 이곳저곳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을 발견했다.
내 건강에 문제가 있던 것을 알았던 친구들은 요즘 한결 좋아진 나의 건강을 최고의 화제로 삼는다.

사람들은 내 얼굴이 좋아졌고 머리가 많이 났다고 무엇보다도 놀란다.
외모부터 눈에 띄게 좋아졌다고 느끼기에 관심들이 많고 그 비결을 묻는다.
나는 그때마다 여러 가지를 병행하고 있기 때문에 어떤 것이 효과를 냈는지 확실히 모
르겠다고 너스레를 떨곤 한다.

2005년 5월 정기 건강검진에서 전립선 이상 징후가 발견되었다. 조직검사를 했더니 전립선암이란
진단이 나왔다. 딸의 결혼식을 앞두고 비장한 마음을 먹고 곧 수술을 했으나 1년 후에 재발되었다.
방사선 치료를 했다. 그러나 2년이 지나자 다시 이상이 있어 호르몬 요법으로 바꿔 치료를 하게 되었다.
지금은 호르몬 약을 너무 장기로 복용했다고 하며 잠시 중단하라는 명을 받았으니 완치된 것은 아니다.
그러나 나는 스스로 암 환자라는 것을 인정치 않는다.

수년간의 암 치료 과정을 거치며 나는 여러 가지 민간요법을 병행하여 건강회복을 위한 수많은 노력을 했다.
우선 인근 수지침 지회에서 1년간 수지침을 전문적으로 공부하며 손바닥에 쑥 뜸을 수시로 떴다.
밤에는 족욕을 했다. 그러다가 어느 건강 강의에서 암이 공기와 열에 약하다는 말을 들었다.
서울 한복판에 살고 있어서 공기는 어쩔 수 없지만 열은 기왕에 하고 있던 뜸과 족욕을 하면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3년 전부터 수지뜸과 족욕을 1주일에 4~5회 정도 본격적으로 하게 되었다.

이렇게 6개월쯤 계속 하였더니 머리가 나는 것 같은 징후가 보이기 시작했다.
친척 친구들은 머리가 나는 것 같다고 신기해하였다. 얼마 후 전에 찍은 사진과 대조해 보니
앞이마 부분에 실제로 머리가 많이 났음을 보게 되었다.
아내는 결혼 초부터 내 나이 마흔이 되면 가발을 선물해야겠다고 놀렸고 정말 50대 초부터
나는 대머리에 가까웠다. 그런데 머리가 다시나기 시작하니 기현상이라 여겨졌다.
그래서 병원에 가서 담당의사에게 혹시 전립선암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호르몬 약 때문에 머리가
나는 것이 아닌가 여러 차례 물어 보았다. 그러나 의사는 내가 복용하는 약과 머리가 나는 것은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말을 했다. 나는 일단 수지뜸과 족욕을 더 열심히 하자고 다짐 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3월 말 무렵 같은 성당에 다니며 봉사 활동을 함께 하는 선배 한분이
발목펌프 운동을 소개 해 주셨다.
아침 저녁으로 발목펌프 운동을 했더니 건강이 좋아졌을 뿐만 아니라 체질도 개선되었다고 했다.
그분은 몇 년 전 발목 골절상을 겪었다. 골절되었던 발목 부위가 낫고도 계속 생활에 불편했는데
운동 후에 많이 좋아졌고 그 부위의 피부 색깔도 검던 데서 깨끗해 졌다고 했다.

전에는 밤중에 화장실을 수차례 다녔는데 한번 정도로 횟수가 줄어졌고 자신도 벗겨진 머리에서
머리가 새로 나고 있으며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아지고 몸이 가벼워 졌다고 했다.
그분은 내게 인터넷 주소를 알려 주었다.

평소 내가 신뢰하는 분이었으므로 나는 즉시 펌프닥터 홈페이지를 방문했고 펌프닥터를 주문하였다.
2010년 4월 1일부터 나는 펌프닥터로 발목 펌프운동을 시작했다. 아침 일어나자마자 운동을 하였고
밤에도 하였다. 무엇보다 잠자리 직전의 운동은 숙면에 큰 도움이 되었다.
건강관리를 위하여 수지뜸 족욕에 발목펌프 운동까지 하게 되니 저녁시간이 바빠졌다.
뉴스를 보면서 족욕을 하고 족욕 후에는 뜸을 뜨고 자기 전에 발목펌프운동을 했다.
그러나 이 세 가지를 항상 다 할 수는 없었다.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우선순위를 정했다. 우선 하기 쉽고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은 발목펌프운동을
첫번째 순위에 두고 다음은 족욕 그리고 수지뜸의 순으로 하기로 했다.

4~5개월이 지나자 얼굴이 붉으레하게 건강 색을 띠고 식욕이 좋아져 체중이 늘어났다.
무엇보다 검은 머리가 나며 앞이마에 적당한 숲을 이뤄 기분이 좋아졌다. 건강에 자신을 갖게 되었다.
나는 일련의 변화를 나름대로 분석해 보았다. 건강을 위해서는 몸 안의 피가 따뜻해야 하고
또 그 피가 몸 안 구석구석 말초신경까지 골고루 순환해야 건강을 지켜주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내 나름의 소박한 건강에 대한 상식을 믿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수지뜸과 족욕은 피를 따뜻하게 하고 발목펌프운동은 따뜻해진 몸 안의 피를
말초신경까지 골고루 힘차게 돌려주는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
이런 과정에서 모근이 살아 있다면 이런 자극이 모근을 활성화시켜 머리가 새로 나는 것이라는
연관성을 생각했고 그것을 확신하게 되었다.

요즘 동창회나 옛 회사 동료모임에 나가면 내게 사례발표를 하라고 청한다.
나는 위의 여러 가지를 열거하고 모두 하는 것은 무리이므로 무엇보다 번거롭지 않고 간편한
발목 펌프 운동은 꼭 하라고 권하고 홈 페이지 까지 안내한다. 나도 모르게 발목펌프운동의
전도사가 되어있는 셈이다.

전립선암은 완치되지는 않았지만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
내가 이 정도로 노력한다면 병마는 더 이상 몸 안에서 활동할 수 없을 것이란 믿음 때문이다.
요즘은 새벽5시에 일어나 발목펌프운동을 마치고 성당에 가서 새벽6시 미사를 하고
국선도 수련을 한시간 가량 한다.

건강에 자신이 붙고 보니 마음의 여유가 생겨 몇 가지 취미활동에도 정진 하고 있다.
오카리나를 1년쯤 배워 친구들 모임 때에는 뽐내게 되었으며 최근에는 중학생 때 조금
불어본 하모니카와 단소 공부를 위해 동 문화센터에 나가기 시작했다.
새로 디지털 카메라도 배우고 있으니 하루 하루 생산적인 삶을 사는 것 같아 즐겁다.

손쉽게 건강을 찾게 해준 펌프닥터 회사에 감사드린다.

성명: 정 성 철(남). 나이:67세
주소: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8*-**. 40*호
전화번호:(02)55*-49** HP:010-37**-4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Help Desk

02.2643.0405
010.9786.2171

Bank Info

국민은행437602-01-313208
농협078-12-273972
예금주 :육홍청

Community


회사명 유화기업 주소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24길95 201호 대표 육홍청
사업자 등록번호 120-02-1852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2-서울영등포-0680호
전화 02-2643-0405 팩스 02-2643-0435 E-mail pumpdoctor@pumpdoctor.co.kr
호스팅 서비스사업자 심플렉스인터넷(주) 공정거래위원회 사업자정보조회
Copyright © 2015 유화기업.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escrow

qrcode